애플의 새로운 아이패드, The new iPad

2012/3/7 by

애플의 새로운 아이패드, The new iPad

 

 

2012년 3월 7일, 애플이 새로운 아이패드를 발표했습니다. 기존에 나왔던 여러 루머 중에는 적중한 것도 있고, 전혀 사실과 다른 것도 있었습니다. 새로운 아이패드의 이름은 The new iPad이며, iPad3라던가 iPad HD가 될 것이라는 루머는 사실과 다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기존의 아이패드와 이름으로 어떻게 구분할지 관심이 가는 가운데, 이미 신패드라는 한국어 애칭이 나오고 있습니다. 아마도 iPod이 세대가 바뀌어도 계속 아이팟이라고 불리우듯, 아이패드도 계속 아이패드라고 부르며 세대(Generation)만 바뀌는 형태로 갈 듯 합니다.

 

이제 The new iPad의 새로운 점을 하나씩 살펴보겠습니다.

 

 

 

새로운 아이패드라고 하지만 디자인 자체는 크게 변한 것이 없습니다. 색상도 흰색과 검은색 두 가지이고 겉으로 보이는 모습에서는 아이패드2와의 차이점을 찾아보기가 어렵습니다. 홈버튼이 사라진다는 루머가 있었지만, 루머와는 달리 홈버튼은 건재합니다.

 

 

가장 큰 차이점은 무엇보다도 해상도입니다. 이제 아이패드도 레티나 디스플레이라고 불리우는 고해상도 화면을 갖게 됐습니다. 정확하게는 2048×1536의 해상도로, 기존의 아이패드를 가로, 세로 각각 두 배로 확대한 크기를 기존의 크기에 집적해 놓았습니다. 이 해상도는 HDTV보다도 높은 것입니다.

 

 

 

이에 따라, 기존의 아이패드보다 훨씬 또렷하고 선명한 화면을 즐길 수 있게 됐습니다. 특히 아이패드를 이용해 논문 등 PDF 파일을 보던 분들은, 더 작은 글씨도 선명하게 보실 수 있게 됐습니다.

 

 

그런데 이 해상도는 실은 아이폰4를 발표할 때 레티나 디스플레이라고 스티브잡스가 말했던 것 보다는 다소 떨어지는 해상도 입니다. 하지만 애플에서는 아이패드를 볼 때 눈과의 거리가 아이폰을 볼 때보다 멀기 때문에 실제로 망막에서 구분이 안된다는 최소 단위보다 크다는 이유를 들어 이것 역시 레티나 디스플레이라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이 부분에서 한 번 피식 웃어주면 됩니다.)

 

 

아무튼 이렇게 바뀐 디스플레이 만으로도 새 아이패드는 충분히 구입할만한 가치가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적어도, 시장에 현재까지 나온 태블릿 중에 이 정도의 해상도를 제공하는 제품은 없으며, 태블릿만이 아니라 노트북 역시 최대 해상도가 대부분 HD(1920×1080)임을 감안할 때, 애플이 외계인을 가두어놓은게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올법 합니다. 왜냐하면 이 정도의 해상도는 단순히 디스플레이 장치의 해상도만 올라가서 되는게 아니라, 그 높아진 해상도에 기존의 4배의 정보를 표현할 수 있는 기술력이 뒷받침 되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이에 따라 애플은 A5X라는 새로운 APU를 선보였습니다. APU란 CPU(중앙 처리 장치)와 GPU(그래픽 처리 장치)가 함께 들어 있는 칩을 말합니다. 이 A5X는 기존의 아이패드2와 아이폰4S에 사용되던 A5칩과 동일한 듀얼코어 CPU이지만, GPU가 4개가 들어간 쿼드코어 GPU를 탑재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발표회에서 언급은 안되었지만, 이번 새 아이패드에는 1GB의 램(RAM)이 장착되어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다음은 새로운 후면 카메라인 iSight Camera 입니다. 5백만 화소의 새로운 카메라는 얼굴 인식 기능과 자동 초점, 자동 화이트 밸런스 기능을 탑재하고 있으며, 아이폰 4S에 들어간 것과 동일한 기능을 제공합니다.

 

 

뿐만 아니라, 1080p HD 비디오 녹화 기능을 제공하며, 이와 함께 비디오 녹화시 손떨림 방지 기능을 제공하고, 노이즈 제거 기능도 가지고 있습니다. 이 정도면 간이 캠코더로 사용해도 손색이 없을 수준입니다.

 

 

아이폰4S에 들어간 음성 인식 인공 지능인 시리(Siri)가 새 아이패드에도 들어갈 거라는 예상과 달리 새 아이패드에는 시리가 들어가지 않았습니다. 대신, 음성 인식 입력(Voice Dictation) 기능이 들어갔습니다. 이 기능은 아이폰4S에도 있던 기능입니다. 시리가 들어가지 않은 이유는, 상시 네트워크에 접속해 있어야 하는 시리의 특성상, WiFi 버전에서 정상 작동을 하지 못하기 때문이 아닌가 하는 추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또한, 새로운 아이패드는 4G LTE를 지원합니다. 기존의 3G보다 훨씬 빠른 속도를 제공하는 4G LTE 기능이 포함됨으로써, 이제 새 아이패드에서는 WiFi가 없더라도 고해상도의 유튜브 비디오를 볼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이 밖에도 LTE를 지원함으로써 생기는 이점은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입니다.

 

 

이 그래프대로라면, 기존의 아이패드에서 지원하던 버라이즌의 3G망인 EV-DO보다 23배, AT&T의 3G망인 HSPA보다 10배 정도의 속도를 제공합니다.

 

 

뿐만 아니라 3G에서도 HSPA+와 DC-HSDPA를 지원함으로써 더 빠른 3G 사용이 가능해졌습니다. 또한, LTE를 지원하지 않는 다른 지역에서도 3G를 World Wide로 사용할 수 있게 됐으며, 통신사가 허가하면 퍼스널 핫스팟(아이패드를 WiFi 공유기로 사용하는 기능)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됐습니다.

 

 

이런 모든 기능을 갖추고도 배터리는 기존의 아이패드2와 같은 10시간 사용을 제공한다고 합니다. 이는 매우 놀라운 일인데, 보통 배터리를 많이 소모하는 것은 디스플레이와, 그 디스플레이에 화면을 그려주는 GPU이기 때문입니다. 화면이 4배로 커진 것이나 다름 없는데 배터리 사용 시간이 동일하다는 것은 다른 경쟁사가 따라가기에는 쉽지 않은 목표일 것으로 보입니다.

 

 

이 모든 기능을 갖추고도, 새 아이패드의 가격은 기존의 아이패드2의 가격과 동일합니다. 또한, 기존의 아이패드2는 100불 인하된 가격으로 계속 판매된다고 합니다. 경쟁사에게는 죽을 맛일 듯 합니다.

 

 

그러나, 꼭 좋은 점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새 아이패드는 기존의 아이패드2보다 약간 무거워진 1.4lbs(파운드)에 9.4mm의 두께입니다. 아무래도 더 높은 해상도 때문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한국에 계신 분들에게 더 슬픈 일은 한국이 3월 16일로 예정된 1차 출시국이나 3월 23일로 예정된 2차 출시국에 들지 못했다는 점입니다. 따라서 빨라도 3월 말, 늦으면 4월 중순이나 말이 되어야 새 아이패드를 만나실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아무튼, 새롭게 나온 아이패드는 기존의 경쟁자들을 초토화시키기에 충분한 스펙과 기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출시된 iPhoto 등, 다양한 앱들 역시 아이패드를 따라갈 수 없는 독보적 선두 주자로 만들어 줄 것으로 보입니다.

 

 

애플의 신임 CEO인 팀쿡은, 2012년에 더 많은 신제품을 내놓을 것이라고 예고 했습니다. 이제 총알을 모을 시간입니다.

 

 

 

 

 

Barry Lee

 

 

Print Friendly

3 Comments

  1. 리프래쉬 전쟁 끝에 결국 구매에 성공했습니다. 아내에게 허락도 받지 않고 질러버렸네요. 이제 이걸 어떻게 잘 넘어가야할까요? ㄷㄷㄷ

       0 likes

  2. clyde2000

    정말이지, 대적할 상대가 없네요~ 근데도 국내언론에서는 기존 아이패드2를 조금 향상시킨 새 아이패드라고 기사제목이…. 안습 ㅜㅜ

       0 likes

  3. 5345

    막짤이 이 글 요약이네요 ㅋㅋ

       0 like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